Skip to content

Sound Drizzle

Old Poem

多 情 歌   

 

梨 花 에  月 白 하 고

      

                                이조년

 

 

梨 花 月 白 三 更 天

 

 

啼 血 聲 聲 怨 杜 鵑

  

 

儘 覺 多 情 原 是 病

   

 

不 關 人 事 不 成 眠

 

 

이화월백삼경천

 

제혈성성원두견

 

진각다정원시병

 

불관인사불성면

 

 

 

이화에 월백하고 은한이 삼경인제

 

일지 춘심을 자규야 알랴마는

 

다정도 병인 양 하여

 

잠 못 들어 하노라

 

* 啼 울 제

 

 

                     儘 다할 진

 

 

  覺 깨달을 각

 

 

                     眠 잘 면

 

 

送 人

                                정지상

 

                    

雨 歇 長 堤 草 色 多  

 

 

送 君 南 浦 動 悲 歌         
 

 

大 同 江 水 何 時 盡  

 

 

別 淚 年 年 添 綠 波

 

 

우헐장제초색다

 

송군남포동비가
 

대동강수하시진          
 

별루년년첨록파                                                                  
 

 

 

비갠 긴 강둑에는 풀빛이 푸르른데

 

남포로 임보내며 슬픈 노래부르네

 

대동강 물은 어느때 마르려나

 

해마다 이별 눈물 강물에 더하는 것을
                                                  

                   

 

             서시별헤는 밤

                                                윤동주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와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

poemcloth.png

 

 

Copyright ⓒ 2019 by Friend Lee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